'상위 1%' 스타 유튜버들의 수입은 얼마?

사진 = JTBC '랜선라이프'
<사진 = JTBC '랜선라이프'>

다양한 매체를 통해 유명 유튜버, BJ들의 수입이 공개되면서 개인방송 제작자가 새로운 직업군으로 부상하고 있다. 개인방송을 대표하는 유튜브의 인기 유튜버들의 수입은 얼마나 될까.

대도서관은 공중파TV에도 출연한 인기 유튜버다. 180만명이 넘는 구독자 수를 보유하고 있고, 인기 유튜버이자 아내인 윰댕과 함께 TV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다. 대도서관이 방송에서 공개한 수입은 지난해 기준 17억원이다. 윰댕의 수입까지 더하면 약 22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엠블랙의 멤버였던 지오와 개그우먼 강유미도 유튜브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지오는 유튜버로 전향한 지 열흘 만에 3000만원을 벌어들이기도 헀다고 밝혔다.

강유미는 올 8월을 기준으로 순수 클릭 수익 1000만원을 달성했다. 순수 클릭 수익은 제품 협찬 등의 부수입을 모두 제외한 금액이다.

아이들 사이에서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를 끌고 있는 '캐통령' 캐리 언니가 등장하는 '캐리 앤 토이즈'는 지난해 19억원이 넘는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버들의 수익은 주로 광고에서 나온다. 구글 애드센스에 가입하면 클릭에 따른 수익을 구글과 나눠 가질 수 있다.

구글 애드센스는 아무나 가입할 수 없다. 구독자 수가 1000명을 넘어야 하고 최근 1년간 채널 시청 시간이 4000시간 이상이어야 한다. 클릭당 단가는 정해져 있지 않으며, 조회수만 높다고 수익이 오르지는 않는다. 애드센스 알고리즘이 시청 시간도 고려해 단가를 책정한다.

때문에 누구나 유튜버로 수익을 낼 수는 없다. 대도서관, 윰댕 등 스타 유튜버는 상위 1%에 불과하다. 전업 유튜버가 되려면 채널 구독자 수가 최소 10만명 이상이 되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뜻하지 않게 대박을 친 유튜버도 있지만 대부분은 한 분야에서 오랜 시간 경험과 노하우를 쌓은 전문가가 이른바 '끼'까지 갖춰야 한다"며 "요즘엔 회사처럼 여럿이 역할을 나눠 질 좋은 방송을 제작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