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인도로 진출하는 삼성전자 협력사들

사진 = 삼성전자
<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 협력사들이 중국 사업을 축소하고 베트남 투자를 강화하는 동시에 인도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휴대폰 생산 기지를 베트남, 인도 중심으로 재편하는 데에 따른 움직임이다.

삼성전자 휴대폰 1차 협력사인 A사는 중국 천진 법인 청산을 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천진에서 휴대폰 제조를 중단할 것으로 확실시됐기 때문이다. A사는 성공적인 법인 정리를 위해 구체 방안을 벤치마킹 하면서 삼성전자의 최대 휴대폰 생산 기지가 있는 베트남에 역량을 집중할 방법을 도모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또 다른 휴대폰 협력사인 B사는 천진 법인 설비를 인도로 옮기는 방안을 찾고 있다. 이 역시 삼성전자 때문이다. 삼성전자 휴대폰 제조 비중이 중국에서 인도로 옮겨가면서 이에 발맞춘 사업 전략을 구상하고 있는 것이다.

B사 관계자는 "천진 물량은 미미하다고 말할 수 있을 만큼 이미 상당히 줄어들었다. 인도를 대비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대부분의 삼성전자 휴대폰 협력사들은 베트남, 인도 진출을 향후 사업에 필수적으로 보고 본격 검토하는 분위기이나 연이은 투자에 대한 부담감이 적지 않게 작용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1차 협락사인 C사 관계자는 "인도 진출을 검토 중이지만 베트남에 투자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다"며 "시장 변화와 경영 상황 등을 신중히 살피고 있다"고 난색을 표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