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노후경유트럭 LPG트럭으로 교체 시 보조금 400만원 지원

10월부터 1톤 노후경유트럭을 액화석유가스(LPG)트럭으로 교체하면 구매보조금 400만원을 받는다. LPG업계가 기금을 만들어 먼저 지원사업에 착수한다. 내년에는 정부가 바통을 이어받아 사업을 계속한다.

1톤 LPG트럭. [자료:LPG산업협회]
<1톤 LPG트럭. [자료:LPG산업협회]>

27일 환경부와 LPG업계에 따르면 LPG수입사 SK가스와 E1이 도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1톤 노후경유트럭을 LPG트럭으로 전환하면 구매보조금 4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10월 시작한다.

LPG수입사는 사업을 위해 자체 기금 12억원을 마련했다. 총 300대까지 구매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시중에 판매되는 1톤 LPG트럭은 기아자동차의 '봉고3' 모델이 유일하고, 차량 가격이 1500만원 정도다. LPG업계가 제공하는 구매보조금을 받으면 해당 차량을 1100만원에 약 25% 정도 저렴하게 살 수 있다.

내년에는 정부가 1톤 LPG트럭 교체 시 구매보조금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2019년도 예산에 총 950대분, 19억원을 해당사업으로 신규 편성했다. 중앙정부 200만원, 지자체 200만원씩 합계 400만원을 1톤 LPG트럭 구매 시 지원할 방침이다.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권이 공약으로 1톤 LPG트럭 보급지원을 내걸고 미세먼지 해결사로 주목했다. 전국 미세먼지 배출량의 12%를 차지하는 도로 수송에서 경유화물차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인구가 밀집된 수도권은 경유차가 미세먼지 배출량 23%(1위)를 차지한다. 화물차 배출비중은 자동차 부문 60% 수준으로 높다.

1톤 트럭은 최근 경기불황에 따른 자영업자 증가, 택배수요 증가가 맞물리면서 매년 16만대 가량 판매된다. 현재 운행 중인 1톤 트럭은 99%가 경유차다. 다른 대안이 없어 차량 교체시 재구매가 반복된다. 국립환경과학원 실외도로시험 결과 LPG 차량은 미세먼지의 2차 발생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이 경유차 대비 93분의 1 수준이다.

1톤 트럭은 생활 밀접형 차량으로 도심 주거지역 내 택배차량 또는 슈퍼마켓·약국·세탁소 등 물류차량으로 운행된다. 주택가 또는 인도 주변에서 잦은 공회전은 노인·어린이 등 미세먼지 민감계층 호흡기에 영향을 준다.

앞서 미세먼지를 내뿜는 노후 통학차 대상 LPG차 지원 사업이 공감대를 형성했던 것처럼 경유트럭 LPG전환도 인기를 끌 전망이다. 지난해 서울에서 800대 규모로 시작한 LPG통학차 전환 사업은 올해 전국으로 확대돼 1800대로 증가했다.

환경부는 '친환경자동차기술개발사업단 사업'으로 차세대 LPG 엔진(2.4 LPDi) 기술을 개발 중이다. 내년 4월 완료 예정이다. 엔진이 개발되면 1톤 LPG트럭 성능이 경유트럭과 동등해지고 환경성도 향상될 전망이다.

LPG업계 관계자는 “LPG업계가 만든 기금이 1톤 LPG트럭 교체사업 마중물 역할을 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활성화돼 도심 미세먼지를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유종별 자동차 질소산화물 배출량 비교]

(단위:g/㎞)

]

10월부터 노후경유트럭 LPG트럭으로 교체 시 보조금 400만원 지원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