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T, 세계은행과 손잡고 신재생 에너지 신흥 시장 진출 지원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김학도 KIAT 원장(왼쪽)과 리까드로 풀리티 세계은행 국장이 개도국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구축 협력 MOU를 교환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김학도 KIAT 원장(왼쪽)과 리까드로 풀리티 세계은행 국장이 개도국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구축 협력 MOU를 교환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세계은행과 손잡고 우리나라 신재생 에너지 기업의 신흥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아프리카 등 개도국 대상 프로젝트를 공동 기획하고, 시범사업·스케일업 등 전주기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KIAT와 세계은행은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세계은행 본부에서 개도국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양 기관은 서부 아프리카 전력망을 연계하는 프로젝트를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현지에서 한국전력, 우진산전, 한국종합기술 등 국내 기업이 참여한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서부 아프리카 전력공동체(WAPP:West African Power Pool)는 가나, 세네갈, 베냉, 나이지리아 등 14개 국가가 전력망을 연계해 지역간 에너지 불균형을 해소하고 에너지 분야 장기 협조체제 구축을 목적으로 설립한 전력기관이다.

양측은 MOU를 통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중남미, 아프리카 등 개도국 에너지 접근성을 제고한다.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 단계부터 전주기적 협력을 추진한다.

KIAT는 세계은행의 개도국 에너지 인프라 투자계획을 토대로 지원 대상 국가와 분야를 공동 선정한다. 우리 신재생 에너지 기술을 활용해 현지에 최적화된 에너지 인프라를 시범 구축하고, 운영 노하우 등 기술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세계은행은 이를 기본 모델로 개도국에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를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MOU는 우리나라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ODA)에 대한 국제사회 평가를 바탕으로 성과를 재조명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개도국 에너지 인프라 기획 단계부터 참여하고, 우리 기술을 활용한 시범사업을 ODA로 추진한다. 세계은행이 발주하는 대규모 후속 프로젝트를 우리 기업이 수주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학도 KIAT 원장은 “세계은행과 MOU는 우리 강점을 활용한 산업·에너지 ODA가 국격과 국익을 동시에 제고하는 효과적 ODA 모델임을 보여주는 중요한 계기”라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우리 신재생 에너지 기술을 활용해 개도국 에너지 인프라 확대에 기여하는 동시에 국내 신재생 에너지 기업 신흥 시장 진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