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괌, 자스민 셰프 '글로벌 영 셰프 챌린지'서 메달 수상

사진 = 갈라 디너에 참석한 롯데호텔괌의 자스민 셰프(왼쪽 위 네번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갈라 디너에 참석한 롯데호텔괌의 자스민 셰프(왼쪽 위 네번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근 롯데호텔은 세계조리사회연맹이 주최하는 글로벌 영 셰프 챌린지(Global Young Chef Challenge)에서 롯데호텔괌의 자스민 마리 나드레(Jasmine Marie Nadres) 셰프의 Continental Director 메달 수상소식을 전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7월 11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 2018세계조리사 대회(2018 Worldchefs Congress & Expo)는 전 세계의 요리 고수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글로벌 요리 올림픽이다.

세계조리사회연맹인 WACS(World Association of Chefs Societies)가 주최하는 본 대회는 시니어 부문인 글로벌 셰프 챌린지, 25세 미만 주니어 부문 글로벌 영 셰프 챌린지, 글로벌 패스트리 셰프 챌린지로 나뉜다. 1928년 프랑스 파리에서 창립된 WACS는 음식에 관한 세계 최고 권위의 공인기관이자 전 세계 셰프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기구로 알려져있다.

대회 출전자들은 1년 전부터 각국 국가대표가 출전하는 대륙별 예선을 거쳐 최종 대륙별 7개팀이 선정됐다. 롯데호텔괌의 자스민 마리 나드레 셰프는 2017년 열린 남태평양 지역 글로벌 영 셰프 첼린지 경연 대회에서 금메달을 수상하며 파이널 대회 참여 자격을 획득했다. 괌에서 본 대회에 참여하는 셰프는 롯데호텔괌의 자스민 셰프가 처음이다.

자스민 셰프는 2015년부터 롯데호텔괌에서 근무 중이며 현재는 연회 주방에서 수 셰프(Sous Chef)로 경력을 쌓아 가고 있다. 특히 금번 Continental Director 메달 수상을 계기로 롯데호텔의 Global Culinary R&D Center는 자스민 셰프의 방한 연수를 준비하였다. 자스민 셰프는 8월 19일부터 26일까지 시그니엘서울, 롯데호텔서울, 롯데호텔월드의 뷔페 레스토랑 라세느 및 연회장을 체험하며 표준화된 레시피와 조리 노하우를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이승재 기자 (lif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