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한화큐셀 상장폐지 추진

한화큐셀코리아 음성 모듈 공장. [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코리아 음성 모듈 공장. [자료:한화큐셀]>

한화케미칼은 태양광 사업 경영 효율성 제고 등을 위해 종속회사인 한화큐셀과 한화솔라홀딩스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한화케미칼은 “나스닥 상장사인 한화큐셀은 모회사인 한화솔라홀딩스로부터 합병을 위한 의향서(LOI)를 수령했다”며 “합병이 승인되면 한화큐셀은 나스닥에서 상장 폐지된다”고 밝혔다.

한화케미칼, 한화큐셀 상장폐지 추진

한화케미칼은 한화솔라홀딩스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으며, 한화솔라홀딩스는 한화큐셀 지분을 94% 보유하고 있다.

한화케미칼은 유통되는 주식 수는 전체의 6%(약 500만주) 수준이고, 하루 평균 거래 금액도 시가총액의 0.01% 정도에 불과해 합병에 따른 충격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솔라홀딩스가 의향서를 전달함에 따라 한화큐셀 사외이사로 구성된 특별위원회는 추후 합병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되며, 이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승인하면 마무리된다.

이번 합병 추진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기조 강화로 인해 외국계 태양광 기업들이 현지에서 투자 심리가 위축되고 자금조달 채널 활용도도 떨어진 데 따른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국제회계기준과 함께 미국회계기준에 따라 상장 유지를 위해 회계감사와 법률자문, 컨설팅, 사외이사 보수 등으로 한해 수십억원의 비용이 투입되고 있는 것도 부담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상장사로서의 실질적 효과는 없는 상황에서 영업 관련 정보보호 필요성이 커지고 있어 합병과 나스닥 상장 폐지를 추진하는 것”이라며 “최종 마무리 시점은 올 연말로 예상하고 있고, 상장 폐지 비용은 약 50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