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 리플코인-PR코인 환치기 사기 피해자들, 고발 규탄대회 열어

 

조선족 리플코인-PR코인 환치기 사기 피해자들, 고발 규탄대회 열어

[그린데일리 = 한진경 기자] “한국 현행법은 사기꾼들에게 너무 관대합니다. 이번 사기 사건은 피해자들이 중국 동포들인데다 피해 액수가 엄청 큰 만큼, 이들을 엄중한 중국법으로 처리해야 다시는 이와 같은 사기사건을 막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문제로 몸살을 앓는 한국에 ‘코인 환치기’ 피해를 호소하는 2차 중국 동포피해자들의 호소가 울려 퍼졌다.

중국교포피해자대책위원회(이하 위원회)와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21일 경기도 부천시 소재 송내역 부근 더리코(대표 김창수) 사무실 앞에서 김창수 대표의 리플코인-PR코인 환치기 사기를 강력 규탄했다.

위원회는 규탄대회에서 더리코 김창수 대표가 중국 동포들을 대상으로 리플코인을 판매한 후 PR코인으로 바꾸게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의 하수인인 배영학씨는 중국에서 동포들을 상대로 PR코인 1개를 자신들의 리플코인 5개로 교환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김 대표와 배씨가 자신들의 리플코인 4300만개(최고치 기준 약 1800억 원 추정)를 싹쓸이 해갔다며 이후 PR코인은 값어치가 거의 없는 상태로 전락했다고 한다. 김창수 대표가 바꿔갈 당시 2~3개월 후 PR코인 가격이 많이 올라갈테니 그때 다시 리플코인으로 바꿔주겠다고 하고 1년 6개월이 지난 지금에는 나몰라라 하고 있다고 피해자들은 지적했다.

이들은 “우리에게 탈취해간 코인으로 더리코 김창수 대표는 지금 이곳 부천에서 네트워크마케팅 회사를 차려놓고 또 다른 사람들의 지갑을 노리고 있다”며 “곧 가상화폐도 만들어 코인 사업도 한다는데 누구를 울리려 하냐”며 분노했다.

이어 “1차 피해자들이 더리코 서울 강남지사 앞에서 시위를 하자 서울 강남지역 사업자 명의를 박모씨로 바꾸고 김창수 대표는 부천으로 도망가 부천 본사에서 사기행각을 이어가고 있다”며 “더리코 주식 최대 보유자인 부인과 이혼을 하면서까지 합법적 재산도피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더리코는 침향사업을 위장사업으로 내세워 다단계 판매 등 또다른 코인을 발매해 한국인들의 지갑을 노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한국 경찰과 검찰은 즉시 더리코 회사를 압수수색해 더 이상 피해자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대한민국 정부는 중국 공안이 김창수 대표와 배영학씨의 신병 요청시 즉시 두 사람의 신병을 중국 측에 인도해주도록 협조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들은“더리코 김창수 대표같은 사람을 이대로 둬서는 지금까지 날아간 사회적 비용보다 훨씬 더 큰 대가를 치르게 된다”며 “언론인들과 관계자분들이 김창수 대표의 이러한 만행을 널리 알려 지금이라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규탄대회를 진행한 2차 피해자들은 부천지방검찰청에 지난 20일 고소장을 접수했고, 이후 3차 피해자들은 다음 주 내 부천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중국에 들어가 김창수 대표와 배영학씨를 공안국에 정식 고발함과 동시에 한국정부와 주한 중국대사관에 신병인도 협조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서울경찰청 인터폴에 공문을 보내 조속히 이들을 검거, 중국에 신병인도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피해자들은 “이정도 규모의 사기 사건이면 중국에서는 무기형 또는 사형”이라고 덧붙였다.

한진경 기자 (hjk@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