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입주기업 협동조합형 태양광 조합 구성발대식 개최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 김해 나전 농공단지, 광주 평동 산업단지 등 3개 단지 25개 입주기업들이 공장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사업 추진을 위한 협동조합 구성했다.

백운균 산업부 장관(앞줄 오른쪽 세번째)이 산업단지 협동조합 태양광 시범사업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백운균 산업부 장관(앞줄 오른쪽 세번째)이 산업단지 협동조합 태양광 시범사업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에서 에너지공단, 산업단지공단, 한국수력원자력 및 입주기업 대표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단지 태양광 협동조합 발대식'을 가졌다.

조합 참여기업들은 산업단지내 공장지붕, 주차장 등 유휴부지 이용을 확대하여 올해 시범사업(약 7㎿)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3.2GW 태양광 확산을 목표하고 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국내 옥상 설치가 가능한 태양광은 44GW에 이르며, 인근주민 반대가 없고 전력 소비처와 생산처가 동일해 추가투자가 적은 장점들이 있다”며 “과거 부지 임대방식으로 진행되던 사업을 입주기업이 직접 추진함으로써 발전수익이 지역에 환원되고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