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3종&아이패드2종 출시 예상…아이폰8,플러스,X,7,6S,SE 등 재고 조정 전략

사진=꿀팁폰 제공
<사진=꿀팁폰 제공>

올해 9~10월쯤 출시 예정인 애플 아이폰 시리즈의 3가지 모델 중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는 화면크기 6.1인치의 '아이폰9'(가칭)으로 칩 전량을 공급하는 독점 공급 업체로 일본의 니이치사가 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두꺼운 0.4T LED 칩을 사용하면 LCD 스마트폰의 전면부 하단 베젤이 보통 4.0 ~ 4.5MM가 되지만, 0.3T LED 칩을 사용하면 2.0~2.5㎜로 테두리 크기를 기존에 비해 50% 정도 줄일 수 있다. 또한 얇고 가벼운 제품 디자인이 가능해진다.
 
애플은 아이폰6S부터 0.4T LED 칩을 사용해 왔으며 아이폰5S를 포함한 이전 세대의 아이폰들은 0.6T의 측면발광형 LED 칩을 사용했다.
 
애플의 하반기 핵심 제품들은 총 3종이 출시될 것으로 보이며 OLE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6.5인치 모델,5.8인치 저가형 모델, 그리고 LCD 스크린을 장착한 6.1인치 제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새로운 제품은 얼굴 인식 기능을 탑재 한 것이 특징으로, 11인치 크기와 12.9인치 화면을 장착한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외에도 데스크톱 PC인 맥미니와 노트북 맥북 프로의 프로세서가 업그레이드될 전망이다. 애플이 하반기 때 아이폰3종과 아이패드2종을 여러 아이폰 제품을 출시할 소식이 들려오면서 '꿀팁폰'에서는 이전에 나온 아이폰 프리미엄 스마트폰 및 공짜폰 재고 조정 전략을 내세웠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아이폰7 10만원대,아이폰6S 및 SE 0원,아이폰8&아이폰8플러스& 아이폰X는 사은품까지 지원하고 있다"며 "최신폰 출시와 함께 원활한 재고 확보와 앞서 나온 모델들의 시중에서의 고가 가격에 부담을 느낀 모든 부분을 고려해서 실시된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윤진 기자 (yj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