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부터 이색 스포츠까지 늘어나는 스크린스포츠 인기…이유는?

 

사진 = JTBC '아지트'
<사진 = JTBC '아지트'>

사회인 야구리그에 참여했던 한제환 씨(33)는 미세먼지를 이유로 올 초부터 스크린야구로 갈아탔다.

한 씨는 "운동은 건강이 목적인 데 미세먼지 속에서 야구를 계속할 수 없었다"며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은 날이 많아지면서 운동 장소를 실내인 스크린 야구장으로 바꿨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스크린 스포츠에 대해 "이용자가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동호회가 활성화돼 있고, 지인들끼리 서로 가볍게 경기할 수 있어 만족한다"고 했다.

스크린스포츠는 접근성이 좋아 여가활동으로 활용하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스크린골프가 그 대표적인 예다.

이은석 대구한의대학교 교수는 2009년 한국여가레크레이션학회지에 '스크린골프 참여자의 운동 동기 탐색, 참여 요인, 재미 요인, 실제감 요인' 연구 논문을 게재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조사자 376명 중 45.9%가 스크린 골프 동기로 시간과 거리, 비용을 들었다.

스크린골프에 이어 스크린야구도 동호인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전용 야구장을 번거롭게 예약하거나 대기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동호인들은 스크린스포츠가 도심 곳곳에 위치해 있어 언제든 즐길 수 있고, 시간 단위 플레이가 가능하며 주머니 사정을 크게 고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스크린골프나 스크린야구 관련 업체들도 동호인이나 사회인 리그 선수들을 대상으로 각종 대회를 개최하는 등 이용률을 높이고 있다.

최근 스크린골프 업체들은 이용자들이 게임에 몰입할 수 있도록 프로 선수들과 간접적으로 가상 대결을 펼칠 수 있는 서비스도 출시했다.

스크린야구 또한 실제 경기장에 장내 아나운서 목소리와 현장음까지 반영하고 있다. 일부 업체는 타순 변경과 경기신 선택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계획을 밝혔다.

스크린낚시 역시 잡은 물고기 크기와 포인트에 따라 선물을 제공하며 흥미를 돋우고 있다.

올림픽에서나 접했던 양궁과 컬링 등 이색 스포츠도 스크린에서 즐길 수 있는 기술이 등장하면서 관련 매장도 늘어나고 있다.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요소는 재미다. 이 교수의 논문에서도 스크린골프에서 심리적 활력(41.5%)을 느낀다는 응답이 가장 높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스크린스포츠를 통해 재미를 느끼고, 스트레스 해소에 활용하고 있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