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작은 거인'은 어떻게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의 문을 열었나

사진 = 알리바바
<사진 = 알리바바>

중국인 최초로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표지를 장식한 인물은 누굴까. 세계 16번째 부자이자 중국 내 2위 부자이기도 한 이 사람은 누굴까. 바로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다.

마윈 회창이 학창시절을 보낸 곳은 중국 항저우다. 마윈 회장은 만나는 외국인마다 말을 걸며 열정적으로 영어를 독학한 끝에 항저우 사범대에 입학, 영어 강사가 된다.

잘나가던 영어 강사였던 마윈 회장이 창업에 눈을 돌린 건 우연한 기회였다. 미국에서 인터넷 산업의 가능성을 본 마윈 회장은 1995년 중국 최초의 인터넷 기업 '차이나옐로페이지'를 창업했다. 마윈 회장은 1997년 중국 정부로부터 온라인 서비스 업무를 맡지만 정부 통제와 보수적 업무 스타일에 회의를 느끼고 재창업을 결심했다. 이렇게 탄생한 회사가 바로 기업간기업(B2B) 전자상거래 사이트 '알리바바'다.

알리바바는 1999년 문을 열었다. 시작은 야심찼지만 벤처 투자사 수십여 곳에서 투자를 거절하면서 고비가 닥쳤다. 마윈 회장이 빚을 내 겨우 인건비를 충당하던, 알리바바의 어두운 시기였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던 알리바바가 전환점을 맞은 건 2000년이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마윈 회장을 만나 6분 만에 투자를 결정하면서 알리바바는 상승세를 탔다. 당시 손 회장이 알리바바에 투자한 금액은 무려 2000만달러(약 220억 원)다. 손 회장은 이후 알리바바가 상장하면서 투자금의 3000배 이상의 수익을 얻었다.

전환점을 맞은 알리바바는 2001년 손익분기점을 넘고 적자를 벗어났다. 2003년에는 개인 간 거래 사이트 '타오바오'를 만들었다. 별도 결제 시스템 '알리페이' 역시 이때 등장했다.

중국 내 입지를 다지던 알리바바는 2006년 수수료 무료라는 파격 정책을 발표하며 경쟁사 이베이를 중국 시장에서 몰아냈다. 알리바바는 2007년 홍콩 주식 시장, 2014년 뉴욕 증시 시장에 상장하며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 하고 있다.


알리바바는 지난해 11월 11일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광군절에 하루 매출액 1628억위안(약 28조 3000억 원)을 기록하며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독보적인 사이트로 우뚝 섰다.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를 잇는 세계 최대 IT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알리바바의 성장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알리바바는 동영상, 클라우드, 모바일, 인공지능 등 차세대 정보기술(IT) 사업의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마윈 회장의 별명은 '작은 거인'이다. 왜소한 체격 때문에 붙은 별명이다. 작은 거인 마윈 회장은 알리바바 성장의 중심축이다. 그는 "결국에는 신념을 가진 자가 승리한다"고 말했다. 이 신념에 따라 알리바바는 고객 중심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칠 전망이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