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를 합시다 시즌3' 백진희 윤두준, 반짝반짝했던 20대 초반 연기 가능할까?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

'식샤를 합시다 시즌3' 제작발표회가 오늘(10일) 열렸다.

10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최규식 PD와 배우 윤두준, 백진희, 이주우, 안우연, 김동영, 병헌, 서벽준이 참석했다.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구대영(윤두준 분)과 이지우(백진희 분), 이들을 둘러싼 주요 인물의 서사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청춘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식샤님 캐릭터의 전사(前事)에 집중, 설득력을 한층 높일 예정이다.

제작진은 "누구나 20대 초반 반짝반짝했던 시절이 있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일에 얽매여 무료하게 살아가고 있음을 녹여내고 싶었다"고 공감 포인트를 말했다. 또한 인물들이 과거의 추억과 음식으로 상처를 극복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에게도 힐링을 전한다는 시즌3의 주요 메시지를 덧붙였다.

배우들 간의 케미와 캐릭터의 흥미로운 관계성도 이번 시즌에서 특별히 주목되는 부분이다. 남녀주인공을 맡은 윤두준(구대영 역)과 백진희(이지우 역)의 아기자기한 케미는 그동안 공개된 현장 영상, 사진에서도 여실히 느껴지고 있다. 마치 현실 절친 사이처럼 구대영과 이지우의 귀엽고 훈훈한 분위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 예정.

한편 ’식샤를 합시다3‘는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윤두준)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백진희)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로를 그린 드라마다.

 진희주 기자 (jhjin@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