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소속사 측 "남편 신상 공개하지 않았던 것은…"

사진=방송캡처
<사진=방송캡처>

배우 최지우 소속사 측이 남편 신상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해 눈길을 끈다.

오늘(10일) 최지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최지우의 남편은 9살 연하의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어플리케이션 회사의 대표다"고 밝혔다.

이어 최지우 소속사 측은 "남편 분의 신상을 공개하지 않았던 것은 사업이나 다른 일들에 괜한 선입견을 주어 서로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지우와 남편 분은 현재 가정과 일에 모두에 충실하며 행복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다"며 "배우자와 가족들을 배려한 최지우의 깊은 뜻을 다시 한 번 헤어려주길 바란다. 더이상 근거 없는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지우는 지난 3월 29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박혜원 기자 (hwpark@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