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최정우 회장 후보, 부실 경영의 실질적 책임자‘...도마

 

포스코 최정우 회장 후보, 부실 경영의 실질적 책임자‘...도마

[그린데일리 = 한진경 기자] 최근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이 포스코 회장 후보에 오른 것과 관련 시민단체가‘부실경영’ 방임 책임이 있는 전임 경영진이 또다시 회장에 올랐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오는 7월 27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포스코 회장에 공식 취임하게 되는 최정우 회장 후보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다.

포스코 회장 선임이 회자되는 것은 박근혜 이명박 정권을 거치면서 포스코의 부실이 가속화 되는 등 ‘흑 역사’를 갖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 된다.

다수의 시민단체들이 뭉친 포스코 바로세우기 연대는 9일 오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를 법의 심판대에 올려 죄목을 낱낱이 알려지기를 희망한다고 적시했다.

그들은 최정우 회장 후보를 포스코 10년 비리의 핵심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경영부적합자라고도 지칭했다.

정민우 연대 대표는 "권오준 전 회장 시절 적폐의 핵심이었다"며 "또한 최정우는 MB 사람이며 최순실 사람이라는 것이 포스코 안팎의 평가"라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를 배임·횡령, 범죄방조, 직무유기 등 법률 위반 혐의로 이날 중 서울동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정우는 이미 검찰에 고발된 산토스와 페이퍼컴퍼니인 EPC의 인수와 매각에 깊이 관여하고 주도한 인물"이라며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매입을 검토했고, 포스코그룹의 감사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고가 매입을 방조했으며 포스코그룹의 가치경영센터장으로 산토스와 EPC의 분식회계를 시행하고 땡처리 매각을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정우는 포스코와 포스코건설의 스위스 계좌 등으로 곧 검찰의 수사를 받을 사람이며 국내 뿐 아니라 브라질 사정당국이 수사 중인 브라질제철소 건설에서의 역외자금 유출 등으로 해외에서도 수사를 받을 사람"이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이 자리에는 함께한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최정우 회장 후보는 이명박 정권의 자원외교와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으로 포스코가 몰락하는 동안 최정우 후보는 포스코의 요직을 두루 거친 인물로 포스코의 부실기업 인수와 헐값 매각, 배임 의혹이 짙은 부적절한 투자, 각종 뇌물·횡령·분식회계 등 비리에 직·간접적으로 개입돼 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최정우 후보가 감사실장으로 있던 2011년 포스코가 인수액 100억 원 정도로 평가받던 에콰도르의 산토스를 250억 원에, 영국의 페이퍼컴퍼니인 EPC를 550억 원에 인수했다”면서 “최정우 후보가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있던 2016년에 산토스는 원래 주인에게 68억원에 매각하고 EPC는 0원에 조용히 매각했다”고도 폭로했다.

지난 달 23일 국내굴지의 대기업 포스코그룹은 최종 이사회를 거쳐 차기회장 후보로 최정우 포스코컴텍 사장을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최정우 사장은 1957년생으로 동래고, 부산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 포스코에 입사한 뒤 재무관리, 감사분야 등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이후 정도경영실장,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포스코대우 기획재무본부장 등 철강 이외의 분야에서 많은 경력을 쌓은 비엔지니어 출신 경영자다.

한편 포스코는 이에 대해 최정우 회장 후보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관련자들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10일 다수의 매체에 의하면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포스코 해직자 출신인 정민우 씨 등을 특정하며 민형사상 조치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 허위사실로 공공연하게 국회에서 기자회견이라는 이름으로 국민들을 현혹시켰을 뿐 아니라, 포스코 회장 후보는 물론 포스코그룹 구성원 모두를 음해하고 모독하였으므로 강력한 법적조치로 발본색원하겠다”고 설명했다.
한진경 기자 (hjk@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