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싱가포르 환경수자원부와 물 산업·기후변화 대응 협력 협약

우리나라와 싱가포르가 물 산업과 기후변화 대응에 협력한다.

환경부는 김은경 장관과 마사고스 줄키플리 싱가포르 환경수자원부 장관이 11일 싱가포르에서 양자회담하고, 이튿날 물 산업·기후변화 대응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9일 밝혔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협약서에는 양국 환경부간 물 산업·기술 협력, 기후변화·대기오염 대응,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등에 관한 협력사업 추진에 관한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양측은 업무협약 체결 후 6개월 이내 협의 창구를 지정해 협력사업 발굴 등 후속조치를 추진한다.

환경부는 세계 3대 국제물행사 중 하나인 '싱가포르 국제물주간'(8~12일) 행사 기간 중인 11일 기업인,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회원국 정부 대표, 국제수자원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물 산업 포럼'을 개최한다.

물산업포럼에서는 우리나라 수질오염 정화 등 물관리 기술과 경험을 소개하고, 동남아국가 등우리 물 산업의 개도국 진출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국제물주간 행사를 계기로 10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기후변화 아세안 확대장관회의'에서 한국의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립 등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소개한다. 또 올해 12월 폴란드에서 열리는 제24차 기후협약 당사국총회에 대비해 파리협정 세부이행체계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김 장관은 “이번 행사가 우리나라 물 산업의 해외진출을 도모하고, 참가국과 기후변화 대응 우수사례를 공유해 파리협정 후속 이행체계를 마련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