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청년 푸드트럭 창업자에 1억원 상당 유류비 지원

에쓰오일은 9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광장에서 '청년 푸드트럭 유류비 전달식'을 열고 민간 공익재단 '함께 일하는 재단'에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자료:에쓰오일]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자료:에쓰오일]>

후원금은 에쓰오일이 실업난 해소와 청년층 일자리 창출을 취지로 올해 새로 추진하는 청년 푸드트럭 유류비 지원 사업에 사용된다.

후원 대상은 함께 일하는 재단이 만 39세 미만 전국 푸드트럭 창업자를 대상으로 서류와 현장 심사를 거쳐 선발한다. 수도권 25개 팀과 지방 15개 팀 등 40개 팀에 각각 200만원 상당 주유 상품권을 준다.

알 감디 에쓰오일 CEO는 “적은 자본금과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목표를 향해 열정적으로 매진하는 청년 사업가의 꿈을 응원하고 존경을 표한다”라며 “좋은 결실을 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후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