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뚜레쥬르서 비닐쇼핑백 퇴출...환경부와 협약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 등 국내 대표 제과 프랜차이즈가 비닐쇼핑백 퇴출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2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환경운동연합과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2일 안병옥 환경부 차관(왼쪽 세번째부터)과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등이 '1회용품 줄이기 및 재활용 촉진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맺고, 파리바게뜨 명동본점을 찾아 매장 직원들과 함께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운동을 홍보했다. [자료:파리바게뜨]
<2일 안병옥 환경부 차관(왼쪽 세번째부터)과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등이 '1회용품 줄이기 및 재활용 촉진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맺고, 파리바게뜨 명동본점을 찾아 매장 직원들과 함께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운동을 홍보했다. [자료:파리바게뜨]>

협약식에는 안병옥 환경부 차관,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 김찬호 CJ푸드빌 베이커리 본부장, 이철수 환경운동연합 대표가 참석했다.

파리바게뜨는 전국에 매장 3367개를 보유한 SPC그룹 소속, 뚜레쥬르는 매장 1306개를 갖춘 CJ푸드빌 소속 브랜드다. 환경부는 비닐쇼핑백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고려해 이번 자발적 협약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협약에 따람 파리바게뜨는 올해 말까지 비닐쇼핑백 사용량을 90% 이상 감축하고 뚜레쥬르는 내년 1월까지 80% 줄일 계획이다. 이후 조속한 시일 내 최종 목표인 전면 사용 중단을 달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두 업체는 재생종이 봉투 사용을 늘리고 소비자들이 1회용 쇼핑백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앞장선다.

환경부는 두 업체에서 사용하는 비닐쇼핑백 연간 2억3000만 장이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이로 인해 자원이 절약되는 것은 물론 온실가스가 연간 1만925톤도 감축할 전망이다.

파리바게뜨는 올해 말까지 플라스틱 빨대 사용량(연간 26톤)을 30% 줄일 계획이며 내년 상용화를 목표로 종이 빨대와 빨대가 필요 없는 컵 뚜껑 등을 개발하고 있다. 뚜레쥬르는 올해 하반기부터 재활용이 쉬워지도록 1회용 컵의 디자인을 바꾸고 '비닐쇼핑백 없는 날'을 정해 장바구니 증정 행사를 할 예정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