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우디 원전 수주 총력전…원전지원센터 설치

2일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민관 합동 '원전 수출전략협의회'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첫 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2일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민관 합동 '원전 수출전략협의회'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첫 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가 발주하는 원자력발전소 수주를 위해 범 부처 지원을 강화한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입찰에 참여한 5개국이 모두 예비사업자로 선정된 만큼, 민관 공동 대응과 국가 간 전략적 제휴가 관건으로 부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등과 민관 합동 '원전수출전략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사우디 원전 예비사업자 선정에 따른 향후 수주 전략과 정부 지원 계획 등을 논의했다.

백 장관은 “우리나라가 사우디 원전 예비사업자로 선정되기는 했지만, 우리뿐 아니라 입찰을 희망한 5개국 모두가 선정됨에 따라 앞으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우디 원전 사업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이후 국내 원전산업 해외 진출 제2단계 도약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범정부 역량을 결집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총력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우디 원자력재생에너지원(K.A.CARE)은 지난달 30일 한전에 한국, 미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5개국을 예비사업자로 선정했다고 통보했다. 당초 예비사업자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3개국 정도가 '숏리스트'로 선정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예상과 달리 수주전에 뛰어든 5개국 모두 첫 관문을 통과했다.

산업부는 이 같은 결과가 통보된 직후 협의회를 소집했다. 사우디 원전 수주에 필요한 기관 간 협업과 정보 공유, 공동 대응을 위해 '사우디원전지원센터'를 한전아트센터에 설치했다.

사우디원전지원센터는 UAE 원전 수주 당시 운영한 '워룸(War Room)'을 모델로 사우디 요구사항 분석, 입찰 제안서 작성, 양국 업계 간 실무협의 등을 위한 종합 실무지원기관 역할을 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앞으로 5개국 간 전략적 제휴가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미국에 협력 가능성을 타진했다. 국내에 원전을 지으면서 미국 웨스팅하우스로부터 기술을 습득했고, UAE 원전 수주도 웨스팅하우스와 함께하는 등 오랜 협력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중국도 웨스팅하우스가 개발한 원자로 AP1000을 일부 도입하기는 했지만,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을 고려하면 양자 간 협력은 쉽지 않다는 관측이다. 중국과 러시아도 각자 다른 원전 노형을 채택하고 있어 제휴가 간단치 않다는 분석이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