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텔레콤·부산도시가스, '가상발전소사업' 공동개발 나선다

누리텔레콤·부산도시가스, '가상발전소사업' 공동개발 나선다

지능형검침 인프라(AMI)솔루션 전문기업 누리텔레콤은 28일 부산도시가스와 가상발전소(VPP) 사업 공동개발 협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정부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까지 확대한다는 '신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따라 양사는 분산전원 기반의 가상발전소(VPP) 사업 모델을 공동개발하기로 했다.

가상발전소는 가정용 태양광 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 연료전지 등 소규모 분산 발전 설비를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마치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전, 제어하는 관리 시스템이다.

이국성 부산도시가스 기술운영본부장은 “국내 IoT 대표 솔루션 기업인 누리텔레콤과 손잡고 부산도시가스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분산전원과 기존 에너지 공급 능력을 결합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에너지 신시장을 창출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덕 누리텔레콤 사장은 “다양한 분산 에너지를 공급하고 있는 부산도시가스와 누리텔레콤의 에너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VPP 운전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 에너지 공급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