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이우현 사장·백우석 부회장, 사내방송으로 '칼퇴근 지시'

OCI 최고경영진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업무 방식 혁신을 당부했다.

OCI는 다음달 1일부터 '일하는 방식의 근본적 변화'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새로운 조직 문화 구축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대응하는 차원이다.

정시퇴근 안내방송 녹음중인 이우현 OC I사장. [자료:OCI]
<정시퇴근 안내방송 녹음중인 이우현 OC I사장. [자료:OCI]>

이를 위해 이우현 사장이 임직원 2500여명과 가족에게 새로운 조직 문화를 설명하는 편지를 최근 발송했다. 이 사장은 정시퇴근을 안내하는 사내 방송도 녹음했다. 백우석 부회장도 직접 사내방송을 통해 정시 퇴근을 알릴 예정이다.

이 사장은 편지에서 “일하는 방식의 변화로 삶의 질 향상과 업무 효율 증대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며 다음달 시행하는 선택근로제, 재량근로제 등과 함께 회식·접대 문화 개선, 장기휴가 권장 등 방침을 안내했다. 새로운 제도 정착을 위한 직원과 가족의 협조를 당부하며 영화 관람권 2장도 동봉했다.

백 부회장은 오는 29일 오후 5시 50분에 맞춰 “OCI 직원 여러분,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습니다. 남은 시간도 가정에서 소중하고 의미 있게 사용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사내방송을 할 예정이다.

OCI는 7월부터 선택적 근로시간제와 함께 사무기술직에는 보상휴가제, 연구직에는 재량근로제를 각각 적용하는 등 다양한 유연근무제를 도입한다. 또 △임직원 일일 퇴근 안내방송 △최소 5일 이상 장기휴가 권장 △금연 캠페인 △불필요한 회식 폐지 △근무시간 외 접대 지양 등을 추진한다.

회의 관련해서는 '1일 전 준비, 1시간 이내 진행, 1일 내 결과 공유' 등 원칙을 만들었다. 업무시간 이후에는 업무지시를 지양하고 불필요한 대면보고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OCI는 직원이 자유롭게 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부서장 이상은 월 1회 휴가를 사용해 모범을 보이도록 하는 동시에 휴가 사용률이 낮은 부서는 부서장 리더십 평가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