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우 mom 선정 됐고 정말 리버풀 가나?...노이어는 '굴욕'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조현우는 웃었고 노이어는 굴욕을 맛봤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 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김영권, 손흥민의 연속골로 2-0 으로 이겼다.

한국 독일 경기 막판에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는 골대를 놔두고 공격에 가담하며  손흥민 쐐기골을 허용했다.

반면 조현우는 노이어와 달리 경기내내 눈부신 선방을 했다. 경기 후 국제축구연맹(FIFA)은 한국의 골키퍼 조현우를 MOM에 선정됐다.

독일전 승리 이후 일부 팬들은 관련 기사에 "조현우를 리버풀로 보내자"는 수 많은 댓글이 달릴 정도로 주요 포털 사이트에 실시간 검색어 '조현우 리버풀'이 상위권에  오르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한국은 이번 대회 첫 승리를 따내며 승점 3점(1승2패‧골득실 0)을 획득해 조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진희주 기자 (jhjin@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