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독일 인터솔라 참가...유럽 가정·상업용 시장 공략

한화큐셀이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유럽 2018'에 참가한다.

오는 20~22일 열리는 인터솔라에는 약 900개 태양광업체가 참가하고 5만여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인터솔라에 참가한 한화큐셀 부스. [자료:한화큐셀]
<지난해 인터솔라에 참가한 한화큐셀 부스. [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은 최대 규모 부스를 설치해 고출력 모듈 제품부터 상업·주택용 솔루션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인다. 한화큐셀의 단결정 태양광모듈 '큐피크 듀오(Q.PEAK DUO)'는 기존 제품보다 출력이 최대 20%까지 향상돼 72셀 기준으로 400Wp 출력을 지원한다.

상업용 솔루션 '큐플랫트(Q.FLAT)'와 '큐마운트(Q.MOUNT)'는 각각 편평한 지붕과 경사진 지붕에 최적화돼 쉽고 빠른 설치가 가능하다. '큐홈플러스(Q.HOME+)'는 주택용 에너지 저장 솔루션으로 인버터·배터리·스마트 관리시스템으로 구성됐다.

잉여 전기를 외부 에너지 저장소에 모아뒀다가, 필요 시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저장 플랫폼 '큐홈클라우드'(Q.HOME CLOUD)도 사전 공개할 예정이다.

한화큐셀은 협력사에 제품교육과 마케팅 자료 제공 등 협력 서비스를 지원하는 '큐파트너'(Q.PARTNER) 프로그램도 소개한다.

한화큐셀은 지난해 '인터솔라 어워드'에서 기술 혁신과 실용성을 인정 받아 태양광모듈 제조사로는 유일하게 상을 수상했다. 올해 역시 한화큐셀의 핵심 기술이 모두 적용된 큐피크듀오가 인터솔라 어워드 최종 수상 후보에 올라있다.

남성우 한화큐셀 사장은 “고출력 모듈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급속도로 성장하는 유럽 상업·주택용 시장에 선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큐셀은 지난달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태양광 전시회 SNEC에서는 기술력과 전시회 운영 능력을 인정받아 1700여개 참가업체 중 상위 10위까지 주어지는 테라와트상을 외국계 기업으로 유일하게 4년 연속 수상하기도 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