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의원’ 박상진 후보, 톡톡튀는 선거유세로 유권자 눈길 사로잡아

 

과천시의원’ 박상진 후보, 톡톡튀는 선거유세로 유권자 눈길 사로잡아

[그린데일리 = 한진경 기자] 6.13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과천시 나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상진 시의원 후보의 톡톡튀는 선거유세가 유권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고 있다.

박상진 후보는 자신의 선거구인 갈현동, 문원동, 부림동 일원에서 대형 현수막형 피켓을 제작, 함께 다니는 선거운동원과 유세활동을 하고 있다.

박 후보는 공식선거가 시작된 지난달 31일부터 매일같이 이같은 이색선거운동으로 지역구 곳곳을 누비며 유권자들에게 선택을 부탁하고 있다.
 
그는 출근길에는 차량의 통행이 많은 교차로에서 또는 각종 행사가 열리는 다중집합장소에서 피켓을 이용해 홍보하고 있다.

또한 희망을 상징하는 나비 모양을 활용해 시민들이 관심을 갖지 않으면 모를 수 있는 기호 나후보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나비 모양은 본 한 시민은 선거사무실에 전화를 걸어“이번 선거에 가후보와 나후보를 동시에 찍어도 되냐”고 직접 문의한 경우도 있다고 한다. 나벤져스, 과천스리그라는 패러디 포스터도 제작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주기도 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를 맞아 “가 후보 나 후보가 같은 정당에서 나오는 관계로 시민들이 많이 혼동하는 경우가 있다”며 지지하는 후보의 정확한 기호와 이름을 기억하여 같은 용지에 두 번 기표하는 일이 없도록 당부하기도 했다.

이번 선거는 기초의원의 경우 동일정당에서 후보가 다수 출마하더라도 한 투표용지에 한명만 투표할 수 있다.

한편 과천시 나선거구는 박 후보를 비롯 6명의 후보가 출마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한진경 기자 (hjk@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