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전력과 수도 사용량 분석해 빈집 찾는다... '공가랑' 가동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국내 최초 빈집정보시스템인 '공가랑'을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LX는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이 시스템을 활용한 빈집해결사로 나선다. 최근 서울, 대전, 울산, 전남, 전북, 제주 6개 지자체와 '공가랑'의 공동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가랑은 전국 서비스가 가능한 국내 최초의 빈집정보시스템으로 전력과 상수도 사용량을 분석해 빈집을 찾아내는 시스템이다. 기초지자체가 입력한 실태조사 결과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광역지자체는 앞으로 5년간'공가랑'을 무료로 사용하면서 시스템에 등록된 정보를 빈집정비계획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조만승 LX 사장직무대행은 “현재 시스템은 지자체의 실무를 지원하는 기능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면서“향후에는 다양한 빈집 관련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대민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공가랑 화면
<공가랑 화면>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