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시화·반월산단에 폐활성탄 재생하는 '환경에너지센터' 조성

한국수자원공사는 시화멀티테크노벨리에서 시화지구 악취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에너지센터 건설공사 기공식'을 8일 연다.

시화·반월산업단지에 입주한 1만5000여 개 기업은 대부분 소규모 영세업체로, 오염제어 기능이 다한 활성탄을 적기에 교체하지 못해 대기오염 발생이 심각하다.

수자원공사의 환경에너지센터 조감도. [자료:수자원공사]
<수자원공사의 환경에너지센터 조감도. [자료:수자원공사]>

이를 해결하기 위해 수자원공사는 총 390억원을 투자해 사용기한이 지난 폐활성탄을 저렴한 비용으로 재생해 기업에 공급하는 '환경에너지센터'를 조성한다.

환경에너지센터는 일일 처리용량 총 45톤의 자동화 설비를 갖춘 플랜트동과 실험실 등이 있는 관리동으로 구성된다. 2020년 상반기까지 1단계 사업을 완료해 총 처리용량의 절반인 22.5톤 용량의 설비를 우선 운영하고 2024년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폐활성탄 재생은 폐활성탄에 150~200℃의 열을 가해 오염물질을 분리시켜 신품 활성탄에 준하는 상태로 재생하는 기술로, 100회 이상 재생이 가능하다. 재생한 활성탄은 신품 가격의 약 70% 정도로 저렴하게 공급해 기업 활성탄 교체 비용 부담을 덜어 대기오염물질 배출 감소를 유도한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사업으로 시화·반월산업단지 악취 배출량 60%, 연간 40톤의 미세먼지 감소 효과와 함께 기업의 활성탄 구입비 약 30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환경에너지센터는 기업 환경관리비용을 절감하고, 대기환경 개선과 더불어 추가적인 열에너지를 생산하는 새로운 형태의 친환경 융복합 사업모델”이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또 “국내 최초로 시도하는 이번 사업이 성공적인 친환경 사업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공식에는 김은경 환경부장관,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안산시와 시흥시 등 지자체, 산업단지 입주기업, 지역주민이 참석할 예정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