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필리핀 정부에 1조 8000억원 LNG인프라 사업 제안

SK E&S는 1조8000억원 규모 필리핀 액화천연가스(LNG)인프라 구축사업 제안 의향서(LOI)를 필리핀 에너지부에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사업 내용은 필리핀 북부 루손섬 일대에 연간 처리용량 최대 500만톤 규모 LNG터미널과 복수의 중대형(600㎿ 이상) LNG발전소, 터미널과 발전소를 잇는 최장 150㎞ 길이 파이프라인 건설이다.

지난 5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가운데)이 배석한 가운데 유정준 SK E&S 사장(왼쪽)과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이 LOI를 교환했다. <자료:SK E&S>
<지난 5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가운데)이 배석한 가운데 유정준 SK E&S 사장(왼쪽)과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이 LOI를 교환했다. <자료:SK E&S>>

앞서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교역·투자, 인프라, 국방·방산, 농업, 개발협력, 문화·인적교류 등 실질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필리핀 에너지부가 에너지 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SK E&S가 필리핀 에너지부에 제안한 LNG인프라 구축사업은 양국 간 에너지 협력 업무협약에 포함된 3대 사업 중 하나다.

SK E&S는 필리핀 정부가 LNG수요 증가에 발맞춰 대규모 인프라 구축에 나설 것으로 내다보고 사업을 제안했다. SK E&S는 지난해 9월 필리핀 마닐라에 현지 사무소를 설립했다.

필리핀은 천연가스 공급을 말람파야 해상 가스전에 의존한다. 말람파야 가스전 매장량은 2024년 이후 바닥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성장에 따른 전력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LNG 수입 필요성이 커졌다.

필리핀 에너지부에 따르면 경제성장에 따라 필리핀 전력수요가 2040년까지 연평균 5.6%씩 성장할 전망이다. 필리핀 LNG 수요는 가스발전을 중심으로 매년 1.7%씩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 정부는 2023년 말까지 LNG 인프라를 갖추고 LNG수입에 본격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K E&S 관계자는 “필리핀 LNG인프라 건설 사업이 실현되면 건설기간 중 일 평균 2200명, 연간 80만명 수준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