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금융권 최초 스타트업과‘DEPS’통해 상생 추구

 

신한카드, 금융권 최초 스타트업과‘DEPS’통해 상생 추구

[그린데일리 = 한진경 기자] 신한카드가 스타트업과 공동으로 상생의 교육모델인 ‘DEPS’(Digital Education Program for Specialist)를 개발하고 창의적인 디지털 인재를 금융권 최초로 양성한다다.

신한카드는 7일 신한카드 지원그룹 박영배 부사장, 신한퓨처스랩 김영민 팀장을 비롯한 교육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기 DEPS’ 과정 입학식을 실시했다.

‘DEPS’에서는 스타트업에서 영역별 전문가가 강사진으로 나선다. 이들 스타트업은 강사이자 멘토 또 팀원으로서 신한카드 디지털 인재들과 함께 과정에 참여할 예정으로 신한카드는 스타트업의 일하는 방식인 Agile 기반의 혁신 DNA도 적극적으로 수용할 예정이다. 최종 결과물은 데모데이 형식의 공유회인 ‘신한퓨처톤’을 통해 전직원들에게 공유할 예정이다.

교육에 참여하는 스타트업은 페이민트(지불결제), 로플렛(빅데이터), 머니브레인(AI), 코드와이즈(블록체인), 비주얼캠프(시선추적), 아웃스탠딩(디지털마케팅) 등으로 대부분 신한퓨처스랩에 선발돼 육성과정을 거친 검증된 스타트업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신한카드의 디지털 신사업 영역과도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기존 금융사 내부 직원들의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을 벗어나 금융사와 스타트업 직원 모두가 함께 학습하고 개발하는 과정을 통해 동반 성장하는 상생의 디지털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게 되었다"며 "신한퓨처스랩 사무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교육 과정에 참여하는 스타트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진경 기자 (hjk@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