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저축은행 , 금융서비스 이용 소외계층 지원 확대

 

 KB저축은행 , 금융서비스 이용 소외계층 지원 확대

[그린데일리 = 한진경 기자] KB금융그룹의 계열사 KB저축은행은 17일 자산증대를 위한 맞춤형 상품제공과 이자부담을 덜어주는 프로그램을 금융서비스 이용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18일 신상품 ‘KB착한누리적금’을 출시한다.

‘KB착한누리적금’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소년소녀가장 등을 대상으로 36개월 기준 현재 정기적금 금리보다 약 3.2%p 높은 최대 6.0%의 금리를 제공한다. 동 상품은 1인당 최대 월 불입금 30만원 이내로 창구와 인터넷, 모바일을 통한 가입이 가능하다.

또한 중금리대출 이용 고객에 대한 이자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방안도 시행된다. KB저축은행의 착한대출 및 사잇돌2 대출 고객 중 1년 이상 성실 상환자는 5월 1일부로 금리가 차기 납입일 기준 최대 1%p가 일괄 인하 되며, 중금리대출 이용고객의 25%인 약 2900여명이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KB저축은행의 포용적 금융의 행보는 2017년초 장기 연체자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4303계좌, 약 348억원의 소멸시효 완성 채권을 소각하고 햇살론 거래자 중 중소기업 취업자와 성실 상환자에 대해 금리인하를 해주는 등 서민 및 금융소외계층에게 금융부담을 줄여주는 정책을 시행하는 등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KB저축은행은 올해 2월 온라인햇살론을 금융권 최초로 판매해 금융접근성을 높이며, 기존 5~10일이 소요되던 햇살론을 당일대출이 가능한 온라인햇살론으로 디지털化했다.

원가절감된 부분은 포용적 금융의 일환으로 고객에게 1.3%p의 인하된 금리로 제공하고 있으며 판매 후 현재 약 3700명이 이용 중이다.

한진경 기자 (hjk@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