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지속가능발전소, AI 기반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 공동개발

신한은행-지속가능발전소, AI 기반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 공동개발

[그린데일리 = 한진경 기자] 신한은행은 비재무 로보애널리스트 기업인 지속가능발전소와 AI를 기반으로 한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진행하는 ‘2018 혁신적 핀테크 분야 시범사업’에 ‘지속가능 중소기업 여신을 위한 비정형 데이터 및 AI 기반 기업 비재무 리스크 분석 서비스’를 공동으로 제안해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바 있다.

신한은행관계자는“이번 시스템 개발은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을 위해 개발된 것으로 기존 재무성과 위주의 신용평가만으로는 스타트업을 포함한 중소기업의 성장가능성을 측정하기가 어렵다는 점과 비재무 평가기준에 여신 담당자의 주관적인 의견이 반영된다는 점을 개선해 위험을 감수하며 도전하는 벤처 및 스타트업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이번 서비스 개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AI를 기반으로 뉴스 등 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해 객관적으로 평가된 비재무 리스크를 여신 심사에 활용하고 나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측면의 비재무 평가체계  및 비재무 정보를 고려한 부도예측 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장현기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이번 서비스는 연내 시범적용을 마치고 내년부터 적용 대상 여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비정형 데이터 및 AI를 활용해 업무 역량을 고도화하고 혁신적 비재무 리스크 관리를 통해 여신 심사 및 사후 관리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경 기자 (hjk@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