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원격검침 전용 칩 개발 나서

한전, 원격검침 전용 칩 개발 나서

원격검침용 계량기술을 하나의 칩에 집약한 기술이 나온다. 전기 원격검침 인프라 모델에 적영돼 스마트홈, 통합검침, 블록체인 전력거래 시대를 앞당길 전망이다.

한국전력은 16일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영국 반도체업체 암(ARM)과 '원격검침용 계량 칩(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 공동 개발 협약식을 가졌다.

원격검침 계량 칩과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은 보안과 계량 기능을 강화한 스마트 계량기다. 무선통신을 통해 계량정보 수집은 물론, 계절별 시간대별로 달라지는 실시간 요금제(RTP)와 양방향 전력거래 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한전은 2021년까지 스마트홈·통합검침·수요관리·분산전원 설비제어, 블록체인을 이용한 전력거래 등을 실증하고 사업모델도 수립할 계획이다.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은 “원격검침 계량 칩과 디바이스 솔루션은 고객에게 에너지 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중요한 기술”이라며 “전력망 디지털 변환과 고객 서비스 개발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확대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