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텔레콤, 1Q 영업이익 48억원...창사 이래 최대 실적

누리텔레콤이 지능형검침인프라(AMI) 해외 매출 호조로 창사 이래 분기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누리텔레콤, 1Q 영업이익 48억원...창사 이래 최대 실적

누리텔레콤은 매출 440억원, 영업이익 48억원, 당기순이익 61억원 등 1분기 연결기준 실적을 15일 발표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할 때 매출은 642.8%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 전환했다. 1분기 별도 실적은 매출액 340억원, 영업이익 48억원, 당기순이익 62억원이다.

누리텔레콤의 호실적은 해외 매출 증가에 따른 것이다. AMI 수출 비중이 전체 매출액 대비 67%를 차지한다.

최근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분야 투자 확대로 AMI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융복합 사업인 마이크로그리드 사업 분야 실적도 상승세다. 1분기 마이크로그리드 매출 비중이 전체 매출액 대비 20%를 차지했다.

김영덕 누리텔레콤 사장은 “AMI사업의 국내외 대규모 수주 물량으로 창사 이래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AMI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을 기반으로 에너지 IoT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