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프로젝트 국가 R&D 예산 편성 시작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드론, 자율주행차 등 혁신성장 프로젝트 중심으로 내년 국가연구개발(R&D)사업 예산 편성작업에 착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전문위원회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는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의 첫 단계다. 100명으로 구성된 기술 분야별 전문위원회가 부처 관계자와 450여개 정부 신규사업, 주요 계속사업 예산 배분을 논의한다. 전문위원은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방향과 국정과제 등을 고려해 국가연구개발사업 검토의견을 제시한다.

정부는 앞서 R&D 예산을 혁신성장 선도 프로젝트 중심으로 다부처 융합형, 산학연 연계형, 패키지형 체계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초연결 지능화(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차세대 통신 등) △정밀의료 △스마트시티 △스마트농축수산 △스마트공장 △신재생에너지(스마트그리드) △자율주행차 △고기능무인기(드론) △지능형로봇 △국민생활문제해결(미세먼지, 재난·재해·안전 등) 등 10대 분야에 새롭게 예산을 투입한다.

융합형 R&D 체계를 연중 가동하고, R&D 예산과 제도〃규제개선을 연동한다. 응용기술 분야 민간주도 R&D를 추진하고 R&D예산과 일자리 창출을 연계한다.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기본법에 근거, 주요 국가연구개발사업 차년도 예산을 배분〃조정해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거쳐 6월말까지 기획재정부에 제출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전문위원과의 오찬에서 “새로운 일자리와 먹거리를 찾기 위해 중요한 것이 혁신성장과 4차 산업혁명 대응”이라며 “정부의 R&D 투자가 혁신의 밑바탕으로 역할하는 만큼, 전략적 투자와 연구자 중심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올해부터는 기술개발뿐 아니라 제도개선, 인력양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새로운 투자시스템(PIE 모델)을 시범 적용해 신산업 여건 조성과 부처 간 협업을 확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미세먼지, 화재 등의 분야에서 원인규명부터 실증까지의 전주기적 지원을 통해 국민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한다”고 당부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