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 SK E&S와 전력수요 관리용 ESS 공급계약

두산그리드텍(Doosan GridTech)의 컨트롤 시스템 SW를 적용한 ESS.
<두산그리드텍(Doosan GridTech)의 컨트롤 시스템 SW를 적용한 ESS.>

두산중공업이 SK E&S에 70㎿h 규모 '전력수요 관리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를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전력수요 관리용 ESS는 전력 사용량이 많은 대규모 사업장에서 전력수요가 낮은 야간 시간대에 남는 전기를 저장하고, 이를 전력수요가 높은 시간대에 사용해 이익을 거두는 사업이다.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공장 내에 관련 설비를 구축한다. 두산중공업이 ESS를 공급하고 SK E&S가 투자·운영을 맡아 에너지 효율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은 ESS 설계부터 기자재 공급·시공까지 일괄 수행, 9월까지 70㎿h 규모 ESS를 설치할 예정이다. SK E&S와 공동으로 공장 에너지 관리 시스템(FEMS)과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축해 공장 단위 마이크로 그리드(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소규모 지역 전력 자급자족 체계)를 운영한다.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실증 사업도 추진한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27일 전력기기 분야 중소기업 BSS에 ESS 제어 소프트웨어와 배터리 시스템을 패키지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달 3일에는 미국 자회사인 두산그리드텍이 '컨슈머스 에너지'와 미시간주 남서쪽 도시 칼라마주 변전소에 들어갈 ESS를 수주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