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화성·청주·영주시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경기 파주·화성시, 충북 청주시, 경북 영주시 등 4곳이 올해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 대상 지역으로 선정됐다.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은 화학사고 관련 민·산·관 협치 체계 구축과 지자체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2016년부터 추진 중인 사업이다. 환경부가 매년 선정한다.

환경부 로고.
<환경부 로고.>

화학 사고가 발생하면 지자체는 환경부가 제공하는 정보를 토대로 주민에게 사고 상황을 전파하고 주민대피명령을 내린다.

올해 선정된 파주·화성·청주·영주시에는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전문가 밀착 지원이 이뤄진다. 이달 중 지역별 준비 모임과 전국 워크숍을 거쳐 6~11월 지역 상황에 부합하는 화학사고 대비체계를 마련한다.

환경부는 2016년에 경기 수원시, 전남 여수시를 대상으로 지역사회 비상대비체계 구축을 시범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경기 평택시 등 4곳 지자체로 확대해 지역별 여건·상황에 맞는 비상대비계획 수립을 지원했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기존 사업지역 6곳과 신규 사업지역 4곳 간 상호교류 등을 위한 지역대비체계 전국네트워크를 구성한다. 사업대상 지역별로 3년 간 사고예방부터 사후복구까지 화학사고 전주기 관리모델를 구축한다.

이장원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지자체가 화학 사고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유해화학물질 취급정보, 장외영향정보 등 제공 범위를 단계적으로 늘리겠다”라며 “지자체 담당자를 위한 교육을 활성화하는 등 사고대비체계 구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