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국내 1호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짓는다

차량용 휘발유와 경유, 액화석유가스(LPG), 수소, 전기 등을 한 곳에서 판매하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이 울산에 들어선다.

현대오일뱅크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감도. [자료: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감도. [자료: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는 11일 자동차용 전통 연료와 대체 연료를 한 곳에서 구입할 수 있는 국내 1호 복합 에너지스테이션을 오는 6월 울산 북구 연암동에 연다고 밝혔다. 한 주유소에서 차량용 연료 전 품종을 파는 것은 처음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연암동에 있는 5000㎡ 부지 기존 주유소와 LPG 충전소 사이 유휴 공간에 수소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전기 충전 설치 협의도 마무리 단계다. 전국 거점 도시 중심으로 수요와 경제성을 고려해 복합에너지스테이션 구축을 확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이 문을 열면 대체 연료를 사용하는 자동차 이용자 편의가 개선되고 수소차, 전기차 등 미래 자동차 보급도 활기를 띨 것”이라고 기대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