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의 모든 것을 한 눈에...'EV트렌드 코리아' 12일 개막

전기차 전문전시회 'EV 트렌드 코리아 2018'가 12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전기차의 모든 것을 다룬다. 특히 첫날 로빈 렌(Robin Ren) 테슬라 아태지역 총괄(부사장)이 기조연설로 나와 최근 테슬라 사태에 관련 대안을 제시할지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EV 트렌드 코리아 2018 로고.
<EV 트렌드 코리아 2018 로고.>

환경부가 개최하는 EV 트렌드는 승용전기차 뿐만 아니라, 전기이륜차, 초소형 전기차, 전기화물차, 전기버스를 전시하는 국내 최대 행사다. 충전인프라와 보험·금융 등 전기차 관련 생활용품도 선보인다. 국제컨퍼런스, 정책토론회, 사용자포럼, 공개세미나와 시승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첫날 로빈 렌 테슬라 아태지역 총괄은 '도로위 전기차, 지속가능성을 위한 길잡이'를 주제로 기조 연설로 나선다. 또 영국과 프랑스·노르웨이·네덜란드 도시교통 전문가들이 자국 전기차 보급정책과 시장상황을 소개한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재규어코리아 '재규어 I-페이스' 등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신차가 눈에 띈다. 르노삼성, 테슬라, BMW, BYD 등 자동차 제작사도 주력 전기차 모델을 전시한다. 초소형 전기차인 대창모터스 '다니고', 쎄미시스코 'D2' 등 중소기업이 만든 전기차도 소개된다.

파워큐브·대영채비·클린일렉스·피앤이시스템즈·에버온 등 충전기 및 서비스 다양한 급속·완속 충전기를 전시한다. 지자체, 정부기관, 렌트카, 금융회사, 카드회사 등이 실제 전기차를 구매할 때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전시품목 뿐만 아니라 전기차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12일에 열리는 '그린카 포 올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미국·영국·프랑스·노르웨이·중국 등 전문가들이 친환경차의 미래를 논의한다.

13일 '친환경차 시대, 자동차 정책 패러다임 전환 정책 토론회'에서는 시민단체, 연구기관, 제작사들이 함께 모여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토론을 펼친다. 14일에 열리는 '전기차 유저포럼'에서는 '홈 충전이 꼭 필요한 이유', '입주자 대표가 본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기 설치에 대한 고찰', '전기차 파워 유저에게 묻다'를 주제로 한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생활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지난해 열린 전기차 유저포럼 행사 모습.
<지난해 열린 전기차 유저포럼 행사 모습.>

이와 함께 환경부는 전시회에 참여하는 관람객에게 수소버스를 체험하도록 수소전기버스 두 대를 30분 간격으로 코엑스(북문)과 수서역 사이를 운영한다. 가족 관람객을 대상으로 코엑스 B홀 전시장에서 '전동패밀리카' 체험행사도 연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전시회가 친환경차 활성화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