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그룹사 사장 일제히 취임, 에너지전환 대응 중요성 강조

주요 전력 공기업 신임 수장이 13일 취임과 동시에 친환경 에너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역할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박성철 한전KDN, 조영탁 전력거래소 이사장이 13일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이들은 취임 일성으로 일제히 에너지전환 정책 대응 노력과 함께 공기업으로서 노력해야 할 사회적 가치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석탄화력 위주로 성장한 회사의 어려움을 언급하며 “미세먼지 저감과 신재생에너지 확충에 선제 대응하고 각종 계약·공사 감독의 투명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신기후체제와 에너지전환 정책에 적응하기 위해 친환경 전력생산에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사장은 “에너지신산업·스마트발전소 등 4차 산업혁명과 융합한 신사업 기회 창출에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원칙을 중시하는 신뢰경영, 지속성장에 힘쓰는 가치경영, 행복경영 추진을 주요 경영방침으로 소개했다.

조영탁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전력 도매시장제도 개선과 재생에너지 간헐성에 대비하는 계통운영체계 구축 등을 시사했다. 조 이사장은 이날 취임식에 이어 중앙전력관제센터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박성철 한전KDN 사장.
<박성철 한전KDN 사장.>

박성철 한전KDN 사장은 “4차 산업혁명에 발 빠른 대처를 위해 관련 핵심 기술력을 확보하고, 신재생에너지와 ICT 융합을 기반으로 사업확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기업으로서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사회적 약자 배려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주요 전력 공기업 사장 취임으로 길게는 5개월 가까이 이어졌던 수장 공백이 일부 해소했다. 대부분 전력 공기업은 지난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고경영자가 사퇴 혹은 임기 만료됐다. 현재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을 비롯해 한국남부발전, 한국서부발전 사장 인선 작업이 남아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