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요리전문점 ‘착한쭝식’, 최저 원재료율 가능할 수 있는 시스템 갖춰 눈길

중화요리전문점 ‘착한쭝식’, 최저 원재료율 가능할 수 있는 시스템 갖춰 눈길

외식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은 자본금과 수익성이다. 투자한 만큼 수익을 올릴 수 있다면 좋지만, 실제로는 이러한 성공 공식이 현실화되기 어렵다. 자본금이 많다면 덜 걱정이 되겠지만, 생계형 창업자가 많은 만큼 자본금과 수익성은 항상 많은 걱정을 낳는다.

중화요리전문점 ‘착한쭝식’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적은 투자, 기대 이상의 성과라는 공식을 매출현황을 통해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본사 측에 따르면 15평 기준 초기 투자비용 5천만 원, 월 매출 3천만원 이상을 달성하는 매장이 있는데, 중요한 것은 매출 대비 순이익률이 일반 매장보다 높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업계 최저 수준의 원재료율 덕분이다. 본사의 마진의 폭을 대폭 줄여 이를 가맹점 수익이 높아질 수 있게 적극 돕고 있는데, 자체 물류시스템을 통해 이러한 수익 채널을 구축했다는 게 특징이다.

이들은 가성비 좋은 메뉴 라인을 갖췄다. 자장면 한 그릇이 2,900원부터 시작하는 가격은 폭넓은 고객층을 모은다. 메뉴의 다양성은 고객 취향을 저격하고, 빠른 조리로 테이블 회전율을 높인다.

공동구매로 식자재를 대량으로 구매, 각 가맹점에 좋은 식재료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 따라서 품질이 좋을 수 밖에 없다. 요즘 고객들은 단순히 가격이 저렴하다는 이유로 구매하지 않는다. 품질 부분에서도 만족을 줘야 한다.

업체 관계자는 “저렴한 가격에 퀄리티 높은 음식을 기대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전하면서, “경쟁 업체에 비해 반값 창업 비용으로도 높은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가맹점의 매출 현황을 확인해 보면, 브랜드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착한쭝식’ 본사에서는 최소의 비용으로 업종변경, 리모델링 창업이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보라 기자 (bora@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