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에너지 얼라이언스출범···생태계 주도전략

KT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식에 참석한 국내 20개 에너지사업 회원사들이 단상에 모여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KT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식에 참석한 국내 20개 에너지사업 회원사들이 단상에 모여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KT가 5일 과천 'KT-MEG(Micro Energy Grid) 센터'에서 국내외 20개 에너지 기업과 'KT 에너지 얼라이언스'를 출범했다.

에너지 얼라이언스는 '생산-소비-거래'로 이어지는 에너지 사업 전분야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업자 연합체다. 에너지소비효율화 장비제조사 16개, 솔루션사 3개, 진단업체 1개사 등이 참여하는 융합·협업 플랫폼을 표방한다.

KT는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을 계기로 KT-MEG 에너지관리 플랫폼을 모든 회원사가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에너지 원격관제는 물론, 인공지능(AI) 분석도구 'e-브레인'을 활용한 지능형 서비스 사업화가 가능해진다.

산업용 냉동기 전문제조사인 센추리는 에너지 얼라이언스 첫번째 주자로서 상반기 내 KT-MEG 연동을 완료한 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센추리는 별도 시스템을 개발하지 않고도 KT-MEG 플랫폼을 활용한 원격관제로 절감성과를 검증하고, 유지보수 효율을 높여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KT는 상반기 중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분야 회원사 참여를 추진하고, 하반기에는 수요관리사업 등 에너지거래분야 기업도 회원사도 영입할 계획이다. 우수한 사업 아이디어가 발굴되는 회원사에 대해 기술지원과 공동사업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전무)는 “KT가 가진 플랫폼과 기술, 영업력을 회원사와 적극 공유해 에너지신산업 분야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KT-MEG은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분석엔진 'e-브레인'이 탑재된 세계최초 통합 에너지관리 플랫폼이다. 약 1만여개의 고객사이트를 연계해 에너지 소비-생산-거래 사업분야 전반에 걸쳐 효율을 극대화했다.

김영명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이 참석한 회원사를 대상으로 KT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 취재와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김영명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이 참석한 회원사를 대상으로 KT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 취재와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KT 에너지얼라이언스 회원사가 회의를 진행했다.
<KT 에너지얼라이언스 회원사가 회의를 진행했다.>

박지성기자 jisung@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