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대기환경 분야 실무진, 미세먼지 저감 방안 논의

환경부는 6일부터 8일까지 서울 가든호텔에서 '제5차 한·중·일 대기오염 정책대화'를 개최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책대화는 환경부, 중국 환경보호부, 일본 환경성 실무진과 연구자 등이 참석하며 3국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3개국은 지난해 5월부터 실시된 한·중 대기질 공동 관측·조사인 '청천(晴天, 맑은하늘) 프로젝트'에 일본 측 참여 여부를 논의한다. 2015년 시작된 '한·중 실시간 대기질 관측자료 공유' 대상도시 확대(한국 17개, 중국 74개)도 검토한다.

국립환경과학원(한국), 환경모니터링센터(중국), 아시아대기오염센터(일본) 등 각 나라 연구진이 공통으로 활용할 수 있는 대기분야 연구계획도 논의한다.

논의 결과는 올해 상반기 중국에서 개최 예정인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 앞서 각국의 대기정책에 반영된다.

한·중·일 대기오염 정책대화는 2013년 제15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서 우리나라의 제안에 의해 신설된 과장급 실무진 회의다. 2014년부터 매년 3국에서 순차적으로 열린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