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前 청와대 대변인 “가장 보고 싶을 사람은 문 대통령과 기자들”

박수현 前 청와대 대변인 “가장 보고 싶을 사람은 문 대통령과 기자들”

충남지사를 위해 청와대를 떠난 박수현 전 대변인이 가장 보고 싶을 사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기자들을 꼽았다.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그는 향후 가장 보고 싶을 사람을 묻는 질문에 “제일 보고 싶은 사람 두 사람이 있겠다. 우선 첫 번째는 물론 대통령님이 그리울 것 같다. 그리고 또 한 분은 당연히 기자들이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략홍보본부장과 원내대변인을 지냈던 박수현 전 대변인은 지난 9개월간 청와대의 공식 ‘입’을 담당했던 인물로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과 함께 대변인으로 청와대에 입성했다.

박수현 前 청와대 대변인 “가장 보고 싶을 사람은 문 대통령과 기자들”

약 9개월 간 대변인을 맡은 박 전 대변인은 오는 6월 13일 있을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에 출마하기 위해 이날 퇴임식을 가졌다. 후임으로는 김의겸 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가 정식으로 임명되면서 청와대를 떠나게 됐다.

청와대에 있으면서 박 전 대변인은 ‘일벌레’라는 별명을 얻었고, ‘여름정장’으로 주목을 받았다.

일 때문에 바삐 움직이다 보니 옷을 사러갈 시간이 없어 겨울에도 여름양복을 입고 다닌 게 화제가 됐었는데 이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겨울에 여름양복이 무엇이냐”라고 말하며 겨울정장을 사 입으라고 금일봉을 건네기도 했다.

또 박 전 대변인은 청와대 참모진 가운데 유일하게 마이너스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출연한 라디오에서 청와대 참모진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걸 알고 있었냐는 물음에 “제가 유일한가”라고 반문하며 모르고 있었다는 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박수현 前 청와대 대변인 “가장 보고 싶을 사람은 문 대통령과 기자들”

청와대를 나선 박 전 대변인은 본격적인 충남지사 도전 행보에 나선다. 오는 5일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이미 출마 선언을 한 양승조 의원, 복기왕 아산시장과 경쟁할 예정이다.

한편, 박 전 대변인은 현 충남지사인 안희정 지사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후보 총괄선거대책본부 본부장과 충청남도 정책특별보좌관을 맡기도 했다. 이에 그의 충남지사 도전에 안희정 지사의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박 전 대변인은 “나는 안 지사의 친구이고 동료이며 동지이자 최측근이다. 충남지사에 도전하는 것에는 안 지사와의 충분한 교감이 있었다”며 “당내 충남지사를 놓고 훌륭한 분들과 경쟁하기 때문에 안 지사가 경선 관리나 선거과정에서 중립을 잘 지킬 것으로 믿는다”고 설명했다.

박민준 기자 (pmj@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