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군산공장에 51㎿h ESS 설치...연간 전기요금 70억원 절감

OCI가 폴리실리콘 생산거점 군산공장에 51㎿h 규모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설치해 전기요금을 절감한다.

OCI 군산공장. [자료:OCI]
<OCI 군산공장. [자료:OCI]>

OCI는 군산공장에 피크전력제어용 산업용 ESS를 설치한다고 30일 밝혔다. 200억원을 들여 6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OCI는 ESS를 설치해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에 대응한다. 폴리실리콘 제조원가의 30%에 달하는 전기요금을 절감해 원가경쟁력을 높인다.

ESS는 요금이 저렴한 심야에 전기를 충전했다가 요금이 비싼 피크 시간대에 충전된 전기를 사용한다. 전기요금은 절감하고 에너지 효율은 높이는 시스템이다. 피크전력제어용 ESS는 피크시간대 전력부족을 대체할 수 있다.

OCI는 ESS 설치비용을 3년 안에 회수할 것으로 전망했다. ESS 설치에 따른 정부 전기요금 특례로 설치 후 2021년까지 연간 약 70억원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 이후에도 연간 10억원 이상 전기요금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OCI의 ESS 투자는 치열해지는 국제 경쟁과 국내 산업용 전기료 인상 등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 원가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한 자구책이다.

연간 5만2000톤 폴리실리콘을 생산하는 OCI 군산공장은 글로벌 폴리실리콘 가격이 급속히 낮아지자 제조원가의 30% 가량 차지하는 전기요금 부담이 커졌다.

이우현 OCI 사장은 “국내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이 예견되는 가운데 저렴한 전기를 사용하는 글로벌 폴리실리콘 업체와 경쟁하기 위해 전기요금 절감 전략은 필수”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ESS 설치를 통해 가격 경쟁력도 높이고, 스마트그리드와 ESS를 권장하는 국가 정책에도 발맞추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OCI는 미국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시에 주파수조정용 ESS 1㎿h를 운영 중이다. 올해 국내에 설치하는 태양광발전소와 연계한 태양광연계형 ESS를 30㎿h 규모로 설치할 계획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