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화 진행중인 가산디지털단지 핵심입지 ‘가산 테라타워’ 눈길

노후화 진행중인 가산디지털단지 핵심입지 ‘가산 테라타워’ 눈길

노후화된 G밸리에 공급을 앞둔 신규 지식산업센터가 수요자의 이목을 끌고 있다. 기존 지식산업센터와 달리 최신 설계가 적용돼 종사자들의 만족도와 업무효율성이 높아서다. 이렇다 보니 일대에 공급되는 신규 지식산업센터에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실제로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G밸리(서울디지털산업단지)에 총 112개의 지식산업센터가 준공됐다. 이 중 2010년 이전에 들어선 노후화된 지식산업센터는 총 83개로 전체의 약 74.11%을 차지하며 과반을 넘어섰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새 지식산업센터로 갈아타기 수요가 높은 상황이다. G밸리의 입지적 장점은 그대로 누리면서 첨단화된 업무공간을 비롯한 다양한 편의시설이 들어서 입주기업 종사자들의 만족도와 업무효율성이 높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서울 가산동 일대에 또 하나의 블루칩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설 예정에 있어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선보이는 ‘가산 테라타워’가 그 주인공이다.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입지와 더불어 대형 건설사 시공으로 차별화된 기술과 상품성, 향후 투자가치 기대감에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들어서며, 지하 3층~지상 17층까지 1개동, 연면적 약 8만6,000㎡ 규모다. 지하 1층~지상 2층 근린생활시설, 지하 2층~지상 5층은 제조형 지식산업센터, 지상 6층~14층 오피스형 지식산업센터, 지상 15층~17층 기숙사로 구성된다.

가산 테라타워는 비즈니스를 위한 최적화 입지를 갖췄다. 가산디지털단지는 서울 도심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 밀집지로 수많은 기업들이 자리잡고 있다. 해당 타워는 그 중에서도 LG전자, 삼성물산, 제일모직 등 대기업체가 모여있는 핵심입지에 들어서 관련 계열사 및 협력업체 등 대기수요가 풍부해 투자 안정성이 높다.

교통환경 및 주변 인프라도 좋다. 남부순환로, 서부간선도로 진입이 용이해 서울 전역 및 주요 도심으로의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더불어 인근으로 1·7호선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가산디지털단지역과 1호선 독산역이 있는 더블 역세권으로 지식산업센터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또 마리오아울렛, W몰, 현대아울렛 등 대형유통시설과 각종 금융시설이 인접해 있어 업무 편의성도 좋다.

상품도 우수하다. 지하 2층에서 지상 5층까지 ‘드라이브 인(Drive-in) 시스템’을 적용하여 작업차량의 호실 접근성을 높였으며, 제조형은 층고 5.6m~6.1m로 물류 작업 및 공간활용의 편의를 높여 쾌적성과 개방성을 높였다.

오피스형 지식산업센터는 호실 조합을 통해 면적 선택의 폭을 넓히고 맞춤형 공간으로 꾸밀 수 있어 중소기업은 물론, 소규모 창업자 등 다양한 업종에서 입주가 가능하도록 했다.

그 외에도 단지 전면부에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하여 2층 근린생활시설까지 편리한 동선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했으며, 중정, 친환경 옥상정원, 야외 휴게공간 등 입주기업 종사자를 위한 쾌적한 업무환경을 제공한다.

시공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맡았으며, 입주는 2020년 2월 예정이다.

이종민 기자 (jongmin1@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