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 3호기 원전 재가동 승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0일 월성 3호기 원자력발전소의 재가동을 승인했다.

월성 3호기 원전은 작년 10월 18일 원자로건물 내 냉각재(중수) 누설로 인해 가동이 정지됐다가 보수됐다.

월성원전 1호기가 재가동 여부를 확정짓지 못한 채 20일 자정을 기준으로 설계수명을 다 했다. 사진은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월성원전 1호기가 재가동 여부를 확정짓지 못한 채 20일 자정을 기준으로 설계수명을 다 했다. 사진은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원인은 냉각재의 누설을 막는 '프리즈플러그'의 부속품이었다. 부속품이 부정확하게 결합돼 밀봉력이 서서히 저하됐다.

원안위는 원전 운영자인 한국수력원자력에 부속품을 신품으로 교체토록 했다. 교체 후 재시험에서 냉각재 누설이 없음을 확인했다. 월성 3호기 내 34개 프리즈플러그 부속품 상태도 재점검했다.

원안위는 “이번 사건으로 작업자 피폭 및 삼중수소 배출량 등은 관리기준 미만”이라며 “발전소 주변의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재발 방지를 위해 한수원에 프리즈플러그 관리에 관한 절차서를 마련토록 했다.

강정민 위원장은 “지역주민이 궁금해하는 사항을 상세히 설명하는 등 소통을 강화해달라”고 원안위 사무처에 당부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