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기술원, 설치비 30%·운영비 50% 절감하는 폐수처리방법 상용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기존 기술보다 설치비 30%, 운영비 50%를 절감하는 '플라즈마 폐수처리방법'을 상용화했다고 8일 밝혔다.

플라즈마 폐수처리방법이 적용된 도축수폐수처리장. [자료:한국환경산업기술원]
<플라즈마 폐수처리방법이 적용된 도축수폐수처리장. [자료:한국환경산업기술원]>

플라즈마 폐수처리기술은 오존산화기술 같은 복잡한 공정이 필요없다. 단일 공정 플라즈마 발생장치로 생성한 라디칼과 이온을 직접 폐수에 적용한다. 설치가 간편하고 운전과 유지보수가 편리하다.

라디칼로 악취물질, 미생물 등을 제거해 스크러버 등 부가시설이 필요하지 않다. 기존 고도처리방법 대비 설치비를 약 30% 이상 절감한다. 전력비 등 운영비도 최대 50% 줄인다.

플라즈마를 이용한 폐수처리기술은 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산업선진화기술개발사업' 일환으로 2016년부터 실증화사업이 시작됐다. 환경기업 그룬과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이 기술을 개발했다. 지난해 관련 기술 제품 매출액 15억원을 달성했다.

세계적으로 산업폐수 해양투기가 금지됨에 따라 고농도 폐수처리기술 수요가 높아졌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순수 국산기술을 활용한 플라즈마 처리기술이 수입 대체효과 뿐만 아니라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일본, 필리핀 등을 대상으로 해외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바이오가스 에너지 기업 DVO와 산업폐수 적용 가능성에 대한 현장시연회를 실시하는 등 성과를 눈앞에 두고 있다.

남광희 원장은 “플라즈마 폐수처리 방법 개발로 향후 환경 분야 기업의 부담을 낮추는 동시에 국민건강과 생활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