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스 침대, “지속적인 관리와 관심이 쾌적한 숙면의 지름길”

시몬스 침대, “지속적인 관리와 관심이 쾌적한 숙면의 지름길”

수면 전문 브랜드 시몬스는 양질의 숙면을 돕는 겨울철 침실 셀프 케어법을 제안한다.

‘침실 셀프 케어 매뉴얼’에 따르면 겨울철이라도 침구류를 최소 월 1~2회 주기로 세탁할 것을 권장한다. 침구는 직사광선이 강한 오후 2~4시 사이에 2~3시간 정도 일광욕을 시키는 것이 좋다.

스몬스 관계자는 “우리 몸이 침대에서 유해요인에 노출되는 원인의 95%가 침구류에서 비롯된다. 숙면을 유도하는 쾌적한 침실 조성을 위해서는 침구류의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침구를 기상 1시간 이후부터 정리하는 것이 수면 도중 발생한 수분을 증발시키고 세균 번식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되며, 미세 먼지가 없는 날 침실 환기를 충분히 시키는 것이 좋다.

여름철보다 일조량이 적고 강도도 낮은 겨울철에는 일광욕 시간을 2~3배 이상 늘려야 충분히 침구를 소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온기를 머금는 소재, 피부와 맞닿으면서 이루는 포근한 감촉 등 베딩 선택 또한 최적의 수면 환경을 이루는 요소다. 시몬스 침대의 라이프스타일 컬렉션 ‘케노샤’의 '구스레어 듀벳(Goose Rear Duvet)'은 겨울철 더욱 완벽한 수면 환경을 완성해준다.

침대에 눕는 순간 포근한 감촉이 그 특징으로, 케노샤는 5·6성급 특급 호텔에서 주로 사용하는 면 60수, 80수부터 특급 호텔에서도 쉽게 접하기 어려운 최고급 소재인 120수 면까지 최고의 소재만을 고집해 사용하고 있다.

혹독한 겨울 해풍을 견뎌낸 헝가리산 ‘구스다운’이 93% 이상 함량 돼 있어 우수한 퀄리티를 자랑한다. 헝가리산 구스다운은 국내 특급 호텔에 배치되는 가벼운 중량과 높은 보온성의 소재로, 보통 구스다운 비율 80% 이상인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호텔 스위트 룸 컨셉의 케노샤 베딩 컬렉션은 국내 특급 호텔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시몬스 침대의 침구답게 컬렉션 전반에 최고급 소재와 세련된 디자인으로 정평이 나있다.

케노샤 컬렉션의 ‘프란시스(Francis)’ 라인은 유러피안 감성의 ‘내추럴 빈티지’ 트렌드를 담아 침실에 감각을 더한다. 특히 자연스러운 빈티지 컬러가 은은함과 차분함을, 천연소재가 부드러운 질감을 선사한다.

케노샤 컬렉션의 ‘베네딕트(Benedict)’ 라인은 사틴 면과 고급 자수 등 최고급 소재를 적용해 실크 같은 부드러운 감촉과 고급스러운 광택을 지닌다. 심플하면서 모던한 디자인, 과감한 컬러 배색, 고급스러운 패턴 등 베딩만으로도 호텔 침실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시몬스 침대의 ‘케노샤’는 유러피안 감성의 퍼니처, 공간을 완성해주는 프래그런스 컬렉션, 특급 호텔 파우더룸 특유의 분위기를 이루는 베스 컬렉션도 함께 선보이고 있다.

박민준 기자 (pmj@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