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 국민 플랫폼 선보여

“태양광 사업을 하면 수익은 얼마나 될까.” “시공은 어느 곳에 맡겨야 할까.”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궁금증을 A부터 Z까지 해결해주는 서비스 플랫폼이 나왔다. 지난 4년간 신재생 시장에 참여한 기업 정보를 등급별로 알 수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오픈한 신재생에너지 서비스 플랫폼 메인화면.
<한국에너지공단이 오픈한 신재생에너지 서비스 플랫폼 메인화면.>

한국에너지공단은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해 '소비자맞춤 신재생에너지 서비스 플랫폼'을 개설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말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계획 발표 이후 늘어난 궁금증을 해소하고 맞춤형 정보로 신재생 저변을 확대하기 위함이다.

신재생 서비스 플랫폼에선 설비 경제성·시공관리·시공기업 서비스 품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태양광 발전에 대한 자가·사업용 경제성 분석 툴, 설치사례, 설비 시공, 관리 안내를 동영상과 웹툰 등을 통해 제공한다.

태양광 시공 기업의 서비스 품질을 등급에 따라 확인할 수 있다. 공단은 최근 4년 간 정부 보급사업 참여실적을 기준으로 참여기업 등급을 분류했다. 등급 분류에는 시공기일 준수, 사후관리, 고객만족 등 지표가 사용됐다. 기업 분류는 총 5단계로 올해는 S급과 A급의 상위 그룹만 공개한다. 내년부터 전 등급을 공개한다. 소비자는 기업 등급과 사업 가격 조건에 맞춰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다.

에너지공단은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가 실제 원하는 정보를 제공하고 신재생 설치에 대한 합리적 의사결정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했다. 소비자 중심 신재생에너지 시장이 성장하고 참여기업 신뢰도가 향상되는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 선순환에 기여한다.

임용재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보급실장은 “소비자 맞춤 신재생에너지 서비스 플랫폼이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소비자, 참여기업 등과 긴밀한 소통·협업으로 플랫폼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