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중의료복지재단, 요양병원 설립…”고령인구 의료 복지 늘린다”

제중의료복지재단, 요양병원 설립…”고령인구 의료 복지 늘린다”

재단법인 제중의료복지재단(이하 제중재단)이 서울 구로구에 제중요양병원을 설립, 지역 공공의료를 강화함으로써 고령 인구를 위한 의료 복지를 확대시키겠다고 밝혔다.

제중재단은 1992년 보건복지부의 허가로 설립된 비영리재단법인으로, 의료기관 설립∙운영을 통해 불우한 국민들에게 의료 및 복지 시혜를 확대하고 국민의 보건향상과 복지증진에 이바지 하는데 설립목적을 두고 있는 곳이다.

최근에는 서울시 서남권에 전문요양 및 재활을 위한 최신 의료시설이 부족하다는 점을 파악하고 구로구에 요양병원을 건립, 본격적인 고령인구 의료 서비스 강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실제로 9월 행정안전부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00년 고령화사회로 진입한 데 이어 2017년 8월 말, 65세 이상 주민등록 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14.0%를 넘어서면서 공식적으로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이는 프랑스가 115년, 미국 73년, 일본 24년에 비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사회에 들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최근 고령 인구들을 위한 의료시설 설립 및 의료 복지 혜택 확대 등에 대한 문제가 사회적으로도 중요해졌고, 많은 고령 인구들을 제대로 수용할 수 있는 요양병원 공급과 이와 관련된 정확한 정보, 의료인력, 장비, 시설 마련이 시급해진 상황이다.

2018년 1월중 개원을 앞둔 제중요양병원 역시 이 같은 고령인구 의료 서비스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한 의료시설로, 무엇보다 최신식 의료 장비와 시설, 실력 있는 의료 인력이 마련되어 최상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재단 관계자는 “제중요양병원 개원 이후에는 지금보다 한 단계 높고 폭 넓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민들이 더 이상 의료 복지 사각지대에 놓이거나 노인들이 필요한 의료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민 기자 (jongmin1@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