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예산]내년 산업부 예산 1.6% 감소...재생에너지 부분은 크게 늘어

[2018 예산]내년 산업부 예산 1.6% 감소...재생에너지 부분은 크게 늘어

산업통상자원부 내년 예산이 6조8558억원으로 확정됐다. 전년 본예산(6조9695억원) 대비 1.6% 감소되었으나, 당초 정부안(6조7706억원) 보다는 1.2% 늘었다. 재생에너지 사업 관련 예산은 크게 늘었고 사업 완료에 따른 자연감소 사업 중심으로 감액됐다.

산업부는 총 6조8558억원 규모의 산업통상자원부 '2018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6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당초, 산업부는 미래신산업 육성, 친환경 에너지 전환 등을 위하여 총 6조7706억원 규모의 정부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후 국회 심의를 통해 14개 사업에서 852억원이 줄고, 49개 사업 1704억원이 늘어 852억원이 순증했다.

국회 심의 과정에서 증액된 주요 분야는 미래 신산업 육성과 주력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창의산업기술개발기반구축' 사업 등 R&D 분야 예산이 814억원 증액됐다. 아울러,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지원 강화를 위한 '무역보험기금출연'(300억원), 지역투자 촉진을 위한 '투자유치기반조성'(88억원) 등의 사업이 증액 의결됐다.

'에너지 및 자원사업 특별회계'(△1962억원), '지역발전특별회계'(△811억원)의 감소폭이 컸으며, '전력산업기반기금'(1885억원)과 일반회계(147억원) 부분이 증액돼, 총 지출은 1137억원(△1.6%)이 감액됐다.

신재생에너지는 금융지원·보급지원 등 전반에 예산증가가 있었다. 신재생에너지금융지원은 지난해 860억원에서 1760억원으로, 신재생보급지원은 1000억원에서 1900억원, 신재생에너지핵심기술개발사업은 2038억원에서 2079억원으로 늘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