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위크(WEEK) 2017' 컨퍼런스 개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기후 위크(WEEK) 2017' 컨퍼런스가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기후 위크(WEEK) 2017 개막식 기념 축사를 하고 있다.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기후 위크(WEEK) 2017 개막식 기념 축사를 하고 있다.>

올해 12회째를 맞는 기후 위크 2017은 국내 최대 규모 기후변화대응 관련 컨퍼런스로 국내·외 기후변화 전문가, 산업계 등이 모여 온실가스 감축 정책 및 기후기술 개발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는 4차 산업혁명과 신기후체제 출범에 따른 기후변화대응 방안을 주제로 다양한 세미나가 마련됐다.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축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대변화가 진행 중인 가운데, 신기후체제는 화석연료에 익숙한 우리 산업에 어려운 도전과제이지만, 새로운 산업 창출의 기회”라며 “에너지 빅데이터 활용, 수요자원 시장 활성화 등 새로운 에너지 비즈니스를 지속적인 발굴·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기후변화대응 및 온실가스감축 유공자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해 아이비케이(IBK) 기업은행 유인식 차장, 삼성전자 홍근형 프로페셔널, 코오롱인더스트리, 한국 서부발전 등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